사진출처=Pixabay License Wolfgang Claussen

 

[1day1news 한지은 기자] 현대인들은 책상에 앉아있는 생활을 많이 하는 양상을 보인다. 이에 잘못된 자세로 인해 거북목, 복부비만 등의 문제가 생기는데, 흔하게 발병하는 질환 중에는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탈출증’이 있다.

척추뼈들 사이에는 관절연골의 일종인 디스크(추간판)가 자리 잡고 있으며, 추간판 중심 부분에 있는 젤라틴 성분의 조직인 수핵과 추간판 외부를 감싸고 있는 섬유조직인 섬유륜(섬유테)으로 구성되어 있다. 추간판은 척추가 움직일 수 있게 도와주고. 완충작용의 역할을 한다. ‘추간판탈출증’은 이 섬유테가 손상을 입어 추간판 속에 있는 수핵이 밖으로 나와 척추신경을 압박함으로써 흉추나 경추, 신경근 자극, 요추부 축성 통증 등의 신경학적 이상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추간판탈출증은 여러 부위에서 발생할 수 있는데, 요추 부위에서 발생하는 환자들이 전체의 90% 정도를 차지한다. 요추에는 제5번 요추와 제1번 천추 사이, 제4번과 제5번 요추의 사이에서 주로 발생하며, 다섯 번째 요추신경이 수핵에 의해 압박을 받을 경우 발등이나 발바닥, 종아리 바깥쪽 등에 통증이나 저린 감각 등의 좌골신경통이나 방사통을 느끼게 되며, 1번 천추신경이 압박을 받을 시 발뒤꿈치로 걷는 것이 힘들어질 수 있다.

경추에서 발생하는 추간판탈출증의 경우 요추 다음으로 많이 발생한다. 제5번과 제6번 경추에서 자주 발생하며, 여섯 번째 경추신경이 수핵으로 인해 압박을 받는 경우에는 엄지손가락이나 팔의 바깥쪽 부위에 저린 감각이나 통증을 느낄 수 있다. 그 외에도 흉추에 추간판탈출증이 발생하는 경우나 수핵의 크기가 크고 중앙에 위치하는 경우 대소변 기능이나 성기능 장애, 하지 마비 현상이 매우 드물게 나타난다.

추간판탈출증의 경우 재발하는 경우가 잦으며 고령일수록 그 확률이 높아진다. 대개 추간판탈출증은 신경근병증이나 요통을 동반하지만 탈출한 수핵이 인접 신경에 닿지 않는 경우에는 통증이 없을 수 있다. 또한, 손상 정도에 따라 1단계부터 4단계까지 분류된다.

이런 추간판탈출증 발병 원인으로는 주로 노화로 인한 추간판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난다. 이는 10대 후반이나 20대 초반부터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굽은 자세나 동작을 오랜 시간 지속하게 되면 퇴행성 가속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허리를 굽힌 상태에서 무거운 물건을 들다가 다치거나, 추락 사고를 당하거나, 자동차 사고 등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흡연, 비만, 유전적 요인 등도 원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있다.

진단은 방사선 검사와 진찰을 통하여 진행되는데, 대표적인 검사로는 전단 불안전성과 하지 직거 상 검사가 있다. 다리의 감각이나 근력이 떨어지거나 똑바로 누운 상태에서 무릎을 피고 올릴 때 다리 뒤쪽에서 전기가 흐르는 느낌을 받거나 정상 다리보다 아픈 다리가 덜 올라가게 되면 양성 판단을 받는다. 진찰만으로도 어느 정도의 진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MRI는 필수적으로 시행하지는 않으며, 보존치료를 우선으로 진행 후 진단이 확실치 않거나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 진행하게 된다.

의사는 추간판탈출증을 진단하기 위해 환자의 병력과 신경학적 검사를 통한 신체검진 등을 시행하며, 경추추간판탈출증의 진단에는 어깨 외전 징후 확인, 스펄링 검사, 방사선 검사 등과 CT 및 MRI를 활용하기도 한다. 추간판탈출증 치료에는 보존적 방법과 수술적 방법으로 나뉜다. 단, 치료 방법을 선택할 때에는 발병 기간, 환자의 나이, 성별, 병력, 통증의 강도 등 다방면의 조건을 고려해야 하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보존적 치료는 진단 후 4주간 우선적으로 시행되는데, 보조기 착용, 부신피질 호르몬 주사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등을 사용하는 약물 치료, 온·냉찜질, 초음파나 고주파 치료 등을 포함한 물리치료, 절대 안정을 취하는 등의 방법이 있다. 치료법 중 골반 견인은 추간판에 가해지는 압력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보조기나 코르셋을 장시간 착용할 경우에는 근육의 위축이 초래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증상이 진행이 빠르거나 마미총증후군을 제외한 추간판탈출증은 보존적 치료보다 수술적 치료를 우선시할 경우에는 과잉진료일 가능성이 높다.

수술적 치료는 6~12주 정도 보존치료를 우선시했음에도 불구하고 효과가 미미하거나, 통증이 극심하여 일상생활에 큰 문제를 야기할 경우, 대소변 장애가 있거나 하지 마비가 초래된 경우, 자주 재발할 경우, 환자의 신체가 수술이 가능할 정도로 건강할 경우 등에 시행된다. 기존에는 절개 후 수술하는 방법이 주로 쓰였으나, 최근에는 기존의 단점을 보완하여 레이저, 내시경이나 미세현미경 등을 사용한 수술이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단, 해당 수술법의 경우 해부학적 지식이 풍부한 전문의인지, 시술의 장단점을 명확히 판단할 수 있는지 등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추간판탈출증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빈번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 대표적인 예방법으로는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방법이 있다. 구부정한 자세를 고치기 위해 앉은 자세를 취할 시 엉덩이는 의자에 붙이고 고관절은 95° 정도를 유지해야 한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체중이 쏠리는 것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몸에 바짝 붙여 드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중요한데, 수영이나 골프, 승마 등이 요추전만 유지에 도움이 되며, 평지나 경사가 낮은 곳을 2~30분 걷거나, 자전거를 주기적으로 타는 것도 좋다. 허리를 자주 숙이게 되는 텃밭이나 정원 가꾸기, 테니스, 라켓볼 같은 운동은 허리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자제하는 것이 좋다. 단, 해당 방법들은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이고, 이미 추간판탈출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시행할 시 질환이 악화될 수 있어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개개인에게 맞는 운동법을 처방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비만의 경우 체중 관리를 우선시해야 하며, 흡연자는 금연이 권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