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Pixabay License Robin Higgins

 

[1day1news 한지은 기자] 뇌수막염은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인 뇌막층에서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하여 염증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질병이다. 뇌막은 가장 바깥쪽에 위치해있으며 두껍고 질긴 뇌경질막, 뇌를 감싸는 뇌연질막, 뇌연질막의 밖에서 뇌척수액이 흐르는 공간을 지닌 거미막으로 이루어져 있다.

뇌연질막과 거미막 사이에 위치한 거미막하공간에 흐르는 뇌척수액은 뇌척수를 물리적 충격과 병원균의 침입으로부터 무균 상태로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거미막하공간은 세균, 바이러스, 화학물질이나 외상 등에 의해 손상될 시 주변 조직과 뇌막 등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세균에 의한 염증일 경우 세균성 뇌수막염, 바이러스가 침투한 경우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으로 분류된다.

뇌수막염의 증상으로는 감기에 비해 심한 두통, 오한이나 몸살, 38도 이상의 고열 등을 동반하며 일반 해열제의 복용은 효과가 없을 수 있다. 바이러스성은 증상이 크게 심하지 않고 짧은 기간 동안 앓는 경우가 있으나, 세균성 뇌수막염은 방치 시 합병증을 야기할 수 있어 전문의를 통해 빠른 검사와 상담을 받는 것을 권한다.

뇌수막염의 감염 여부는 대부분 뇌척수액을 검사하여 진단이 가능하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뇌척수액을 통한 항체 검사나 PCR 검사를, 세균성 뇌수막염은 세균배양과 뇌척수액검사를 주로 시행하고, CT나 MRI를 통해 검사를 진행한다. 감염 원인에 따라 세균성, 결핵성, 진균성, 무균성(바이러스성) 뇌수막염 등으로 나뉘고 있다.

무균성 뇌수막염의 원인은 대개 거미막하공간에 바이러스가 침투되어 발생하는 것이다. 이 경우가 가장 흔하고, 전염성이 있다는 특징이 있어 주의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 무균성 뇌수막염에는 장바이러스성, 헤르페스 바이러스, 에코 바이러스, 볼거리 바이러스를 비롯해 콕사키 바이러스, 홍역 바이러스, 마이코플라스마, 리케치아 등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해당 바이러스의 증상으로는 두통, 고열을 동반하며 못 뒷부분이 굳는 경우도 있다. 치료법으로는 주로 열, 두통, 탈수 증세를 해결하는 법과 바이러스의 백신 외에 뚜렷한 치료법이 없다. 합병증이나 후유증도 거의 없는 편이지만, 병의 경과가 많이 지난 상태라면 뇌염, 뇌 손상 등의 후유증 및 합병증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

세균성 뇌수막염의 원인은 수막염구균, 폐렴연쇄구균, 인플루엔자간균을 비롯해 리스테리아균,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등에 의해 발생한다. 바이러스성에 비해 드물게 걸리나 치명적인 특징이 있다. 인플루엔자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백신이 개발되어 최근에는 많이 감소한 편이다. 수막염구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어린이나 청소년에게서, 폐렴연쇄구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청년층이나 40대 이후에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

초기 증상에는 고열, 어지러움을 동반한 감기와 흡사한 증상이며, 감염이 더 진행될 시 호흡마비, 패혈증, 급성 면역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치사율은 10~15% 정도이고, 생존자 중 15% 정도는 청력 손실, 뇌 손상, 뇌출혈 등의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노인이나 어린이, 질환 앓고 있는 경우가 치사율이 더 높은 편이다.

치료에는 항생제가 주로 사용되며, 인플루엔자, 폐렴연쇄상구균 등의 경우 백신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를 통한 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는 수막염구균 백신, 폐렴구균 백신 등이 있다. 세균성 뇌수막염은 감염 진행 속도가 빨라 조기 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중요한 점을 주의해야 한다.

진균성 뇌수막염은 호흡을 통해 들어온 진균이 뇌와 척수에서 증식해 발생한다. 원인으로는 1차 병원균, 기회감염성균에 의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고, 1차 병원균에 의한 감염은 자가 치유될 수 있으나, 기회감염성균에 의한 감염은 세균성 뇌수막염과 비슷하게 병의 정도가 심할 수 있다.

치료에는 암포테리신 B나 아졸계열 약물 등의 항진균제를 정맥으로 주입하여 치료하지만, 인간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독성을 가지고 있다. 건강한 사람에게도 감염이 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결핵성 뇌수막염은 결핵균이 침투한 경우인데, 폐에 침투되면 결핵을 일으키는 결핵균이 폐포에서 혈관으로 감염되어 중추신경계를 감염시킨 대표적인 결과이다. 치사율이 30%에 달하며 신경성 장애 등의 후유증이 동반될 가능성이 높다. 치료 시 항결핵 치료와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주로 사용한다.

뇌수막염은 감염이나 염증에 의해 발생하기에 면역력 강화에 주력해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해야 하며, 균형 잡힌 식단을 구성하고 비타민이나 종합영양제를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더불어 체력 향상을 위한 적당한 운동이 병행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