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Pixabay License Counselling

 

[1day1news 한지은 기자] 메니에르병은 내이에 발생하는 질환으로, 1861년에 프랑스의 의학자 메니에르(Meniere)의 이름을 딴 질환이다. 발작성으로 나타나는 회전감을 동반한 어지럼증과 이명(귀울림), 이충만감(귀가 꽉 찬 느낌), 청력 저하 등의 증상이 발현되며 급성 현기증을 일으키는 가장 대표적인 질병이다. 말초성 전정 질환 중 가장 재발이 빈번하며 경과가 좋지 않다.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내림프 수종을 주된 원인으로 보고 있다. 내림프 수종은 내림프액의 흡수에 장애가 생기는 것이며, 다른 원인으로는 알레르기, 나트륨 축적으로 인한 갑상선의 기능 저하, 전신 대사 장애 등이 꼽힌다. 보통 급성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 이후에는 좋아지지만, 증상의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만성이 되는 경우도 많다.

내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은 멈춘 상태에서 회전성 어지러움이 느껴지거나, 균형 감각이 맞지 않아 몸이 기울어지거나, 고개를 움직이면 어지럽거나, 눈앞이 흐려지며 두통이나 어지럼증이 동반되거나, 무기력증과 몸이 붕 뜬 듯한 느낌이 들 때를 비롯해 어지러우면서 구토감이 들거나 귀가 꽉 막힌 느낌을 받거나, 이명이나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증상 등이 있다.

내이 질환은 전정신경염, 이석증, 메니에르병으로 구분이 가능하며 이석증과 메니에르병의 차이점은 이석증은 주로 고개를 돌리거나 앉은 상태에서 고개를 숙이거나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속이 메스껍고 구토가 유발된다. 메니에르병은 이석증 증상에 이명, 난청, 어지럼증이 동반된다.

발병 초기 증상은 저주파수대에서 난청이 시작되며, 병이 진행됨에 따라 고음역에서 청력이 소실된다. 난청이 한쪽 귀에서만 나타나고, 마찬가지로 병이 진행됨에 따라 전체 환자의 2~50% 정도에서 양쪽 귀에 증상이 나타난다. 고음역부터 청력에 변화가 오는 경우도 있으며, 격렬한 회전성 어지러움, 오심, 구토가 돌발적으로 발생한다.

이명은 난청의 정도에 따라 음높이나 강도에 변화가 있다. 이 외의 증상으로는 귀가 꽉 차있거나 막힌 느낌인 이충만감이 있는데, 이는 발작의 신호가 될 수 있어 해당 증상이 나타난다면 주의해야 한다. 더불어 뒷목 강직, 설사, 두통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메니에르병의 증상들은 보통 짧으면 2~30분에서 길면 수 시간 동안 지속된다. 증상이 반복될 시 청력 저하가 영구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메니에르병의 진단 시 임상 증상을 토대로 진단받으며, 검사는 청력검사, 전정기능검사, 혈액검사를 비롯해 X-선 검사, MRI 검사, 전기와우도 검사 및 탈수검사 등이 실시된다.

메니에르의 경우 치료 시 고려해야 할 점이 있는데, 일반적인 질병과는 달리 초기에 약 80% 정도는 자연 치유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어지럼증 발작 주기, 청력 소실 정도 등이 환자마다 달라 꼼꼼하고 지속적인 검사와 정확한 판단이 필요하고 환자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 접근해야 한다.

약물치료는 아직까지 효과에 대해 논란이 많은데, 일반적으로 베타-히스티딘과 이뇨제가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약물 치료는 급성 어지럼증 증상에는 효과적이지만 청력 보존 효과와 병의 방지 효과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급성 어지럼증 발작에는 전정 억제제와 오심 및 구토 억제제가 활용된다. 구토로 인해 수분 및 전해질의 균형이 틀어질 수 있어 수분과 전해질의 보충이 필요하다. 약물의 경우 항히스타민제를 활용하기 때문에 항콜린성 효과로 인한 녹내장과 전립선 문제를 주의해야 한다.

만성 메니에르병의 약물치료는 베타히스티딘이 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이뇨제로는 아세타졸아마이드, 치아짓 계열 등이 사용된다. 해당 약물들은 현기증에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청력에 대한 효과는 분명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메니에르병이 약물치료로 호전이 어렵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내림프압 감압술이 자주 시행되나 효과에 대해 논란이 있다. 다른 수술적 치료법에는 화학적 미로절제술이 시행된다.

2008년 연세대학교 대학원 의학과 정진세 씨의 논문에 따르면 화학적 미로절제술은 streptomycin을 고막 내 주입하여 시행하며 다른 수술적 치료에 비해 전신적 부작용이 없고 최소 침습적이며, 외래에서 시행할 수 있는 간단한 수술이라는 장점들이 있다. 또한, 치료 성과에서도 어지럼증 조절 및 청력 보존 등의 측면에서 유용성 평가가 많이 이루어졌으며 검증된 치료로서 자리 잡았다고 한다.

이어 내림프압 감압술과 화학적 미로절제술 후 삶의 질 비교에 관한 연구에 대해 Kato 등의 MDOQ(Meniere disease outcomes questionnaire)를 이용한 내림프압 감압술에 대한 삶의 질 평가에서 삶의 질 점수 변화가 26.8점이었고, Diaz 등의 동일한 설문지를 이용한 수술적 미로절제술의 삶의 질 평가에서는 33.0점이었다.

본 연구에서는 화학적 미로절제술 후의 삶의 질 변화는 17.2로 Kato, Diaz의 결과에 못 미치는 결과이다. 그러나 삶의 질 향상도가 적은 것이 화학적 미로절제술이 다른 치료법에 비해 안 좋다고 단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그것은 세 가지 연구에서 환자군이 서로 달랐고, 설문지 번역에 따른 의미상의 변화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메니에르병의 예방법에는 저염식 식단을 통해 염분을 2g 정도 최소한으로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커피, 술과 담배 등을 제한하고 육체적 피로를 줄이며, 충분한 수면과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