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공유마당 홈페이지

 

[1day1news 한지은 기자] 명절증후군이란, 명절 때 받는 스트레스를 뜻하며,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인 증상을 겪는다. 어지럼증, 두통, 소화불량, 위장장애 등의 신체적 증상, 호흡곤란, 피로 및 우울 등의 정신적 증상이 있다.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장거리 운전, 가사 노동 등의 피로, 성 차별적 대우 등이다. 대상은 주로 주부이며, 최근에는 취준생, 미혼남녀, 남편 등의 경우에도 명절증후군을 겪는다고 알려지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3,507명의 성인남녀 대상으로 ‘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지 여부’의 조사 결과, 58.3%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성별과 혼인 여부에 따른 결과로는 기혼 여성(70.9%), 미혼 여성(59%), 기혼 남성(53.6%), 미혼 남성(52.4%) 순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결과가 나타났다. 여성은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11.9% 더 높았으며, 남성은 기/미혼자의 스트레스를 받는 비율 차이가 거의 없었다.

스트레스의 원인은 미혼자의 경우 남성, 여성은 ‘어른들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여성, 남성 각 59.7%, 55%, 복수응답)가 1위, ‘근황을 묻는 과도한 관심이 싫어서’(48.9%, 42%)가 2위로 집계되었다.

기혼자의 경우는 성별에 따라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달랐다. 기혼 여성은 ‘용돈, 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되어서(59.7%, 복수응답),’제사 음식 준비 등이 힘들어서‘(42.2%),’시댁 식구들이 불편해서‘(36.8%) 순으로 스트레스에 대한 이유를 꼽았다. 반면, 기혼 남성은 ‘부모님께 죄송해서’가 (64%, 복수응답)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많은 이들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명절,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충분한 휴식 취하기

아직 사회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여성에게 명절 일의 부담이 전가되는 현실이 공공연하다. 이는 명절증후군의 큰 원인으로 작용한다. 남편의 조상 제사이지만, 준비는 혈연관계가 아닌 며느리들이 하기에, 불만이 쌓인다.

참여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지만, 현실적으로 어렵기에 틈틈이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명절에는 장시간 등을 구부려 쭈그린 자세로 바닥에서 일을 하기 때문에 허리와 무릎에 무리가 많이 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자세는 본인 체중의 2~3배 이상의 하중이 가중되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허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식탁에 앉아서 일하는 것이 좋으며, 상황이 여의치 않는다면 벽에 등을 붙이고 앉는 자세가 도움이 된다. 이와 더불어 스트레칭을 틈틈이 해줘야 하며, 4~50대 여성의 경우 척추 주변 조직이 약화하여 요통을 쉽게 느끼고, 나아가 허리 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가족의 이해와 배려

보통 여자들은 부엌일을, 남자들은 술을 마시며 대화하는 것이 명절의 풍경이다. 배우자의 정신건강을 위해 마음의 병을 키우지 않는 것과 배려를 받는 것은 여러모로 중요하다. 가족들이 나서서 내기를 통해 집안일을 나누는 등의 대안을 내보면 모두가 명절 준비를 할 수 있다. 가족 구성원의 유대감 또한 키울 수 있는 방법이다.

△잔소리는 잠시 접어두기

즐거운 마음으로 모이는 명절, 어른들 눈에는 미혼이나 특히 결혼 적령기 나이대의 친인척이 걱정된다. 그러나 듣는 사람의 마음은 편치 못하고, 즐겁지 못한 마음을 갖게 된다. 이번 명절부터는 걱정이 아닌 덕담으로 한마디씩 하는 것도 모두가 즐거울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

△규칙적인 생활과 주기적인 스트레칭

긴 연휴로 인하여 밤과 낮이 바뀌거나 과음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피로를 증가시키는 요인 중 하나로, 일상생활에 복귀했을 때 지장이 없으려면 규칙적인 식습관과 수면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장거리 운전을 하는 경우 근육이 경직되어 목과 허리의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는 척추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어 휴게소나 졸음쉼터 등에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으며, 운전석의 등받이는 110~115도 정도가 적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