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day1news 한지은 기자] 1월 1일, 새해를 맞이할 때 항상 먹게 되는 떡국. 도대체 언제부터 우리는 떡국을 먹게 되었는지 한 번쯤 의문이 드는 경우가 있다.

 

떡국은 가래떡을 어슷썰기로 얇게 썰어 맑은장국에 넣고 끓인 음식이다.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이 언제부터 자리 잡았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 떡을 주식으로 먹던 시대의 관습이 지속된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상식(朝鮮常識)에서 최남선(崔南善)은 떡국을 먹는 것은 매우 오래된 풍속으로 상고시대의 신년 축제 시에 먹던 음복적(飮福的) 성격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하였다.

 

동국세시기, 열양세시기 등 조선 후기에 편찬된 문헌에 따르면 떡국은 겉모양이 희다고 하여 백탕, 다른 이름으로는 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 병탕이라고 불렸다. 정조차례와 세찬에 빠지지 않았으며, 손님 대접용으로도 쓰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첨세병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이는 나이를 물을 때 병탕 몇 사발 먹었느냐고 하는 데서 유래했다.

 

한국에서는 정월 초하루 때 집에서 차례를 지내는데, 차례상에는 밥과 국 대신 떡국을 올린다. 또한, 설날에 떡국을 먹어야 비로소 한 살을 더 먹는다고도 하여 떡국을 먹은 그릇 수대로 나이를 먹는다는 속설이 존재했다.

 

떡국의 국물은 만드는 주재료는 꿩고기를 제일 고급으로 여겼다. 이는 고려 후기에 원나라 풍속에서 전해진 매사냥에서 비롯하였으며, 매가 물어온 꿩으로 국물을 낸 떡국이나 만둣국, 꿩고기를 속으로 넣은 만두가 고급 음식으로 취급되었다. 다만, 매사냥은 일반적이지 않아 꿩고기를 구하기 어려워 일반인들은 닭고기로 떡국의 국물을 내는 일이 부지기수였다. 현재는 소고기를 주로 이용하는데, 이는 소고기가 쉽게 구하게 된 이후에 생겨난 변화이다.

 

떡국을 만드는 방법은 지방마다 차이가 있었다. 숙명여대 한국음식연구원에 따르면 △경기도 개성 – 조랭이떡국 △강원도 – 만두떡국 △충청북도 – 미역생떡국/다슬기생떡국 △충청남도 – 구기자떡국/닭생떡국 △경상북도 – 태양떡국 △경상남도 – 굴떡국/굽은떡국 △전라북도 – 두부떡국/생떡국 △전라남도 – 꿩떡국 등이 전통적이었다.

 

사진=Josiah Lau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