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day1news 한지은 기자]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9 SBS 가요대전‘이 열렸다. 이날 오전 SM엔터테이먼트에 소속된 레드벨벳의 리허설 도중 웬디가 리프트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리프트의 높이는 대략 2.5M였다. 스태프의 지시에 따라 리허설을 했지만, 리프트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웬디는 사고 직후 응급실로 이송됐다. 현재 얼굴에 부상을 입고 오른쪽 골반과 손목에 골절상을 입었다. 해당 리프트는 아티스트들로부터 불안하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으나 SBS는 이를 묵인한 채 감행했고, 스태프 간 사인도 맞지 않았다.

 

SBS는 사고에 대해 “25일 SBS 가요대전 사전 리허설 중 레드벨벳 웬디가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어 팬 여러분 및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레드벨벳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라는 3줄짜리 사과문을 기재했다.

 

이 사과문은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점, 사고 당사자인 웬디에 대한 사과가 없다는 점에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또한 SBS는 멤버의 부상으로 인해 레드벨벳의 출연이 취소되자 팬석을 취소하겠다고 나섰으며 ‘레드벨벳의 신곡 최초 공개’를 홍보에 이용하여 비난을 받았다.

 

이에 SBS 측은 26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지난 25일 ‘가요대전’ 리허설 중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부상을 당한 레드벨벳 웬디 씨는 물론 가족과 레드벨벳 멤버, 팬 여러분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무엇보다 웬디 씨의 회복이 우선인 만큼 사고 직후부터 현재까지 SBS 예능본부장 및 제작진이 소속사인 SM측과 긴밀한 협의하에 적절한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SM엔터테이먼트는 “웬디는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뒤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다. 레드벨벳의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또한 SBS는 “25일 사고 발생 직후, 제작진은 현장을 통제하고 119 신고를 통해 웬디 씨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해 정밀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정확한 진상 파악을 위해 SBS는 내부 조사에 착수했으며,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해 향후에는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사진=SM엔터테이먼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