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dat1news 한지은 기자]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클리앙’에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닭강정 가게의 업주가 쓴 글이다. 내용은 즉 슨, 닭강정 30인분, 30만 원 어치의 주문이 한 가정집에서 들어왔다. 글쓴이는 배달을 하러 갔으나, 그 집의 어머니는 학교폭력 가해자들이 아들을 괴롭히기 위해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하며 전액 결제를 하였다. 닭강정은 먹을 사람이 없어 3박스만 갖고 가겠으며, 나머지는 도로 가져가 달라고 했다. 경황이 없던 업주는 결제하였고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것이었다.

 

후에 업주는 결제취소를 하였고, 판매를 할 수 없어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나눔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게시글에 첨부된 배달 영수증 속 요청 사항에는 ‘아드님 XX 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고 적혀있었다.

 

이후 추가된 내용에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20대라는 점을 언급하였고, 이들을 처벌할 방법은 없는지 물어보며 거짓 주문자들을 영업방해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시 녹취록을 제보하여 25일 MBC ‘뉴스데스크’ 에 해당 녹취록이 공개되었다.

 

25일에 올라온 추가 게시물에는 고소장 작성을 완료하였으며, 다음날 경찰서로 갈 예정이다. 피해자의 어머니와 얘기한 결과, 가해자들은 피해자의 명의로 휴대폰을 개통하여 3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하였으며 피해자가 신고하려 하자 협박용으로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더 많은 분들이 알게 되셔서 더 많은 분들이 분노하시고 그래서 한시라도 빨리 이 악마 같은 가해자 놈들이 꼭 제대로 처벌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공감을 눌러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 글을 하고 계시는 다른 커뮤니티에도 퍼가 주세요. 지인들에게 소문도 내주세요. 저희는 내일 경찰서에 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