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day1news 한지은 기자] 갈수록 취업의 문턱은 높아지고 요구하는 스펙은 늘어나고 있다. 취업이 늦어짐에 따라 재정상황 등이 여의치 않음을 고려하여 정부에서는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정책들을 내놓고 있다.

 

현재 취준생들을 위한 취업지원정책은 청년취업보조금, 청년취업성공패키지, 내일배움카드, 등이 있어 자신에게 필요한 정책을 비교하여 신중하게 신청해야 한다. 그 중 ‘청년취업구직활동지원금’ 정책이 눈길을 끌고 있다.

 

‘청년취업구직활동지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몇 가지 자격과 주의가 필요하다.

 

자격요건은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이며, 고등학교, 대학교, 대학원, 야간대학, 검정고시 등을 포함해 졸업, 중퇴 이후 2년 이내 기준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재학생이나 사업자등록증이 있다면 지원 불가하다. 또한, 가구원이 최근 3개월간 납입한 건강보험료를 통한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인 경우에만 가능하다. 미취업의 기준은 고용보험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신청 시점 기준이며. 근로시간 20시간 이하 시 미취업으로 인정된다.

 

청년취업구직활동지원금의 혜택은 △구직활동지원금(월 50만 원씩 6개월간 최대 300만 원 지원) △취업성공금(취업 후 3개월 근속한 경우 현금 50만 원 지급. 단, 6개월 전액지원을 받은 경우에는 제외) △고용서비스 지원(고용센터 및 자치단체의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 안내. 지원대상자를 위한 청년특화 취업특강, 멘토링, 직무교육 등 제공, 요청 시 1:1 맞춤형 상담과 심리상담 등 제공) 이 있다.

 

보조금 지급 방식은 현금 지급이 아닌 클린카드 포인트로 지급되며, 포인트는 현금 인출이 불가능하며, 유흥, 도박 등에는 사용이 제한된다.

 

한편, 부정수급으로 적발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부정수급으로 간주하는 경우는 △주 20시간 초과 근로자로 취업 중이거나 창업했음에도 보조금을 받는 행위 △현재 재학 중임에도 이전 학력 졸업증명서를 제출하는 행위 △진학하거나 진학 준비 중, 장기 해외체류 중 지원금을 수령하는 행위 △중앙정부 또는 자치단체의 유사 사업에 참여하고도 알리지 않고 지원금 수령하는 행위 △포인트 현금화 등의 비정상적인 보조금 사용행위 △사회 통념상 허위 혹은 부정한 의도로 보조금을 지급받는 행위이다.

 

만약 부정한 방법으로 수당을 지급받을 시 지원금 환수와 지원받은 금액만큼 추가로 반환해야 한다. 또한 서류 위변조로 수령 시 별도의 처벌도 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매달 1일부터 말일까지이며, 결과는 신청 다음 달 10일 오후 18시 30분에 확인 가능하다.

 

청년취업보조금의 신청은 온라인 청년센터 홈페이지와 앱에서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정보와 신청방법은 온라인 청년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